휴가 후 머리카락 보호하는 천연팩 5가지

자외선-바닷물은 머리카락-두피의 적

여름휴가를 다녀온 뒤 머리카락과 두피 관리를 소홀히 하는 사람이 많다. 휴가지에서

피부 보호한다고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하게 바르고 휴가를 즐긴 후에는 피부를 진정시키기

위해 팩을 하는 여성들도 머리카락과 두피 관리는 가볍게 생각한다. 해수욕장이나

수영장에서 놀다보면 모자는 쓰는 둥 마는 둥 머리 관리는 대충하고 놀고 나서는

샴푸로 머리를 감기만 하면 끝이라고 생각한다.

뜨거운 햇빛은 머리카락의 적이다. 강한피부과 강진수 원장은 “강한 자외선은

머리카락의 수분을 빼앗아가고 머리카락의 코팅 층에 해당하는 큐티클 층을 부수며

케라틴 단백질을 파괴한다”며 “두피의 피부노화도 촉진시켜 탈모를 촉진한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더해 폭염에 뻘뻘 흘리는 땀 때문에 두피에는 노폐물이 쌓여 탈모로

이어진다.

또 바닷물의 염분은 자외선과 마찬가지로 머리카락의 큐티클 층을 파괴하고 수영장에서

흔히 사용되는 소독약 속의 클로린이라는 화학 성분은 머리카락의 천연성분을 파괴한다.

고려대 안산병원 피부과 손상욱 교수는 “두피에 남은 땀과 노폐물은 모발을 약하게

하는 원인이 된다”며 “두피를 건조하고 청결하게 유지하지 못할 경우 성장기 모근에

영향을 줘 모발의 휴지기가 빨라진다”고 말했다. 머리카락은 성장기-퇴화기-휴지기의

주기를 갖는데 휴지기는 세포분열이 완전히 멈추게 되는 시기로 시간이 지나면 머리카락이

자연스럽게 빠진다. 휴지기 모발이 많을수록 머리카락이 많이 빠지게 된다.

탈모는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여름휴가를 신나게 즐겼다면 두피와 머리카락도

쉴 수 있는 시간을 주고 탈모를 사전에 예방해야 한다. 전문가의 조언를 참고해 머리카락과

두피를 건강하게 만드는 천연팩 5가지를 소개한다.

천연팩은 1주일에 1~2회 하는 것이 적당하며 샴푸로 먼지와 노폐물을 잘 제거한

후 해야 효과적이다. 팩을 바르고 비닐캡을 쓴 상태에서 흡수가 더 잘되게 하려고

뜨겁고 밀폐된 사우나에 들어가는 것은 피해야 한다.

▽다시마팩

다시마에는 머리카락의 주성분인 카로틴 형성을 돕는 비타민 A와 손상된 머리카락을

재생하는 비타민 D, 머리의 혈액순환을 돕는 비타민 E가 듬뿍 들어 있다. 탈모를

예방하고 머리카락 윤기를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 다시마 가루를 물에 잘 섞은

후 머리에 바르고 20~30분 후 헹구어 낸다.

▽달걀-녹차팩

퍼머나 염색, 강한 자외선에 손상된 머릿결 회복에 좋다. 달걀의 주성분인 단백질은

지방을 분해하므로 모발의 지저분한 피지를 씻어내 주고 필요한 영양분을 공급해

준다. 녹차의 카테킨 성분은 머릿결을 부드럽게 해준다. 계란흰자를 제거한 노른자에

녹차가루를 섞어 물기가 남아있는 머리카락에 바른다. 20분 후 미지근한 물로 헹구는데

이 때 샴푸를 소량 사용해 머리를 감는다.

▽우유팩

우유에는 단백질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두피와 머리카락에 좋다. 또 두피에 수분을

공급해 과다하게 분비된 피지를 제거해주는 효과가 있다. 샴푸를 마치고 우유를 머리에

바른 후 30분이 지나면 가볍게 헹궈낸다.

▽바나나-꿀팩

꿀은 머리카락을 부드럽게 한다. 여기에 바나나를 더해 팩을 만들면 영양과 수분을

공급할 수 있다. 바나나 한 개를 으깬 그릇에 벌꿀 한 큰술을 넣고 섞은 후 거즈에

담아 즙을 짜 낸다. 머리에 골고루 바르고 10분 후 미지근한 물로 헹궈준다.

▽양배추팩

양배추는 유황 성분이 강해서 머리카락의 산화를 방지해 준다. 푸석하고 힘없는

머리카락 관리에 제격. 양배추를 갈아서 맥반석 가루와 1대 1의 비율로 섞어서 머리에

바른다. 20분 후 미지근한 물로 헹궈낸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