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교통재활병원 개원준비단, 건립추진단 사무실 개소

1,630억원 300병상 규모로 2014년, 양평에서 개원할 예정인 양평교통재활병원

개원 준비를 위한 개원준비단과 건립추진단이 발족되어 병원 건립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23일 오후, 양평교통재활병원 개원준비단 · 건립추진단은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병원장: 홍영선) 합동사무실에서 사무실 개소식을 갖고 업무를 시작했다.

개소식에는 가톨릭중앙의료원장 이동익 신부와 의무원장 손호영 교수, 의무부총장

천명훈 교수, 기획조정실장 정수교 교수, 서울성모병원장 홍영선 교수와 국토해양부

홍승만 교통정책실장, 교통안전공단 이홍로 도로안전본부장, 양평군청 박윤학 도시과장

등 관련 기관의 주요 보직자 및 실무자 20여 명이 참여하였다.

이 날 개소식은 오후 5시, 현판식을 시작으로 가톨릭중앙의료원과 국토해양부

대표들의 축사와 개소 축하떡 커팅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양평교통재활병원 개원준비단과 건립추진단은 설계 단계부터 의료, 병원 경영,

건설 인력의 참여가 용이하도록 위탁운영자인 서울성모병원의 사무소에서 업무를

추진하기로 하였다.

이에 따라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된 합동 사무실에서 국토해양부, 교통안전공단,

가톨릭중앙의료원에서 파견된 인력이 함께 업무를 진행하며 상호 협력과 화합 하에

개원과 건립을 준비하게 된다.

가톨릭중앙의료원장 이동익 신부는 “양평교통재활병원의 설립이 국내 재활 의료사에

큰 획을 그을 것이라 확신한다”며, “서울성모병원의 건립과 운영 경험을 살려 세계

수준의 재활병원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국토해양부 홍승만 교통정책실장은 “양평교통재활병원 개원준비단 · 건립추진단

사무실의 개소로 병원 건립 업무가 본격화 되었다”며, “국토해양부에서도 수시로

방문하여 추진을 협의하고 신속한 의사결정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양평교통재활병원은 총 사업비 1,630억 원이 투자, 경기도 양평 도곡리

소재 90,643㎡ 부지에 300병상 내외의 규모로 건립되며, 양 기관이 2011년 상반기까지

재활전문병원을 설계, 8월에 착공하여 2014년 상반기에 개원하게 된다. 진료과목은

재활의학과, 내과, 정신과, 신경외과, 비뇨기과, 영상의학과 등 상설 6개 과와 치과

등 비상설 4개 과로 운영될 예정이다.

서울성모병원은 국내 최대 규모 수준의 가톨릭 의료기관 인지도와 진료 수준,

병원 운영 경험, 첨단 의료장비, 통합 의료정보화 시스템(nU system) 등을 양평교통재활병원과

공유해 환자 만족도를 극대화 할 것이며, 생명존중의 가톨릭 이념, 사랑과 봉사의

섬김 진료문화를 적용해 자동차 사고 장애인의 권익을 증진하는데 기여할 예정이다.

이 내용은 서울성모병원이 24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