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까지 잡는 계절독감 백신 국내 출하

예방접종 관심 커 계절독감 백신 공급 증가할 듯

올해 계절독감 백신을 맞으면 지난 해 모두를 불안케 했던 신종플루까지 예방할

수 있게 됐다.

식약청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신종플루까지 예방할 수 있는 계절독감 백신이

올해 처음으로 국가검정을 통과해 국내에 출하됐다고 20일 밝혔다.

국가검정은 허가된 백신을 제조업체가 생산하면 제조단위별로 정부가 안전성과

품질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제품출하승인제도를 말한다.

올해 계절독감 백신에는 지난 해 세계적으로 대유행한 신종플루바이러스(H1N1)

균주도 포함돼 있어 계절 독감 백신 하나로 신종플루까지 예방한다.

올해 계절독감 백신 공급량은 증가할 전망인데 지난해 겨울 신종플루와 B형독감

등이 유행하자 예방접종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졌기 때문. 국가검정을 통해 파악된

계절독감 백신의 국내 공급량은 지난해 약 1,100만 접종량(도즈)보다 약 1.6배 증가한

약 1,800만 접종량 정도로 예상된다.

스프레이 형태의 생백신과 올해 처음 나온 만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하는 피내

주사 백신을 포함, 10개 회사의 23개 품목이 시장에 나올 전망. 피내 주사 백신은

현재 식약청의 허가심사가 진행 중이다. 기존 독감백신보다 접종량이 적고(0.1㎖)

주사바늘이 짧아 접종 시 통증이 덜하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