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자 낳은 왕비? 2주 산후조리에 1200만원

전문가들 “집에서 조리해도 건강하게 회복”

저출산 문제가 국가적 의제로 떠오른 가운데 상당수 여성들이 양육비 때문에 아기

갖기를 주저하고 있지만 일부 산모는 2주에 1200만 원 짜리 귀족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복지부가 19일 발표한 ‘산후조리원 소비자가격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에서 가장 비싼 산후조리원은 2주에 1200만원으로 최소 비용인 64만원보다 18.75배나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부는 이날 산후조리원 이용경험자 205명을 대상으로 만족도를, 전국 409개

산후조리원 종사자를 대상으로 실태를 조사해서 발표했다. 서울이 평균 212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충남 190만원, 경기 179만원 순이었으며 전남이 평균 123만원으로 가격이

가장 낮았다. 서울에서는 한 달에 400만 원 이상이 드는 셈이지만 절반 이상인 56.6%의

산모들이 이용요금에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최고가를 기록한 서울 강남의 S산후조리원은 나무로 뒤덮인 호텔 스위트룸 급의

최고급 시설을 자랑한다. 특실에 입원할 때에는 외제 리무진 차량이 산모와 신생아를

데리러 온다. 아기 용품은 대부분 고가의 수입제품이나 유기농제품을 쓴다.

이번 조사에서는 산후조리원의 △경험 프로그램 △신생아관리 △식사 △보양식

△직원 △이용요금에 대한 각각의 만족도는 모두 절반 이상이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특히 식사와 직원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는 각각 74.6%, 79.5%였다.

산후조리원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리나라에만 있는 시설로서 2006년에 신고업으로

전환된 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2009년 6월 말 기존 418곳이 운영되고 있으며

2006년 294곳에서 42.2% 늘었다.

산후조리원 소비자가격 조사결과는 이날부터 인터넷 아가사랑(www.agasarang.org)

사이트를 통해 일반인에게 공개된다.

그러나 산부인과 전문의들은 고가의 산후조리원 이용에 대해 대체로 회의적인

의견을 보였다. 집에서 가족의 격려를 받으며 편히 쉬면서 좌욕을 부지런히 하는

등 산후수칙만 제대로 지켜도 붓기를 빼고 건강을 회복하는 데 아무런 지장이 없다는

것.

복지부 가족건강과 이원희 과장은 “산후조리원 중 상당수는 산모의 불안감을

부추겨서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권하지만 주변 가족의 도움을 받아 편히 쉴 수 있다면

집에서 산후조리 하는 것도 괜찮다”면서 “신생아 감염문제 등을 생각하면 가정

산후조리가 더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