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병이라도 남녀 치료법 다르다”

이화의료원, 성(性)인지의학협진클리닉 개소

이화의료원(의료원장 서현숙)은 18일 국내 최초로 질병 진단 및 치료에 있어서도

남녀간에 분명한 차이가 있다는 점을 포괄적으로 적용하는 성인지의학협진클리닉을

개설했다.

가슴에 통증이 오면 남성은 일반적으로 심혈관계 질환을 의심하고 적극 치료하게

되는 반면 여성은 남성과 같은 검사를 해도 증상이 뚜렷하지 않아 그냥 넘겼다가

낭패를 당할 수 있다.

성인지의학협진클리닉은 가슴앓이, 화병, 만성두통, 하복부 불편감 등 특히 여성들에게

많이 생기는 질환을 중심으로 5개 이상의 임상과가 협진을 통해 통합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남녀 차이에 따른 맞춤형 진단과 치료를 본격 시작하게 된 것.

성인지의학은 1990년대 중반부터 미국에서 본격적으로 연구가 시작됐다. 1998년에는

최초로 ‘성인지의학회 학회지(The journal of Gender Specific Medicine)’도 창간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2004년 11월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에 설립된 성인지의학연구센터가

그 시작이다. 2005년 9월에는 서현숙 현 이화의료원 의료원장을 회장으로 한국성인지의학회가창립되었다.

이화의료원은 2008년 성인지임상시험센터를 설립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