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해외의료봉사단 출국

병원장 홍영선 교수 포함 30명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장 홍영선 교수가 이사장으로 있는 사회복지법인‘평화를

이루는 사람들’의 해외의료봉사단이 오는 8월 6일 캄보디아로 출국한다.  

해외의료봉사단(총단장 : 김한석 신부, 학교법인 가톨릭학원 사무부국장)은 홍영선

서울성모병원장을 포함하여 의사(내과, 소아과, 가정의학과, 이비인후과, 안과, 피부과,

산부인과, 치과) 18명과 간호사, 약사, 신부, 자원봉사자 등 30여명으로 구성되었다.

의료봉사단은 8월 7일부터 8월 14일까지 총 6박 8일간 캄보디아 북부 내륙지역인

씨엠립 인근 지역을 직접 찾아다니며 결핵, 소화기, 감염기 환자 등을 돌본다.

캄보디아는 위생상태가 열악하며 식수오염 등으로 이질, 장티푸스 등의 감염으로

인한 영아 사망률이 높고 매설된 지뢰로 인해 부상을 당한 아이들이 많다.

이번 의료봉사를 통해 씨엠립 근교마을 및 수상가옥 주민 등 약 2천명의 현지인에게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의료봉사는 봉사단원 모두가 개인 휴가를 받고 의사들의 경우 비행기값까지

본인이 부담해서 떠나는‘진정한 의료봉사’로 주목을 끌고 있다.

홍영선 서울성모병원장은 “‘평화를 이루는 사람들’해외의료봉사단의 여름휴가는

2008년부터 매년 캄보디아를 향하고 있다. 매번 휴가를 반납하고 떠나는 의료봉사단은

한결같이 봉사를 통해 마음이 새로워지고 얻는 게 더 많다고 한다.”며 “지속적인

의료봉사를 통해 캄보디아의 낙후된 의료 환경 개선과 의료 교육을 위한 밑거름이

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사회복지법인‘평화를 이루는 사람들’은 지난 2008년에 설립되어 가톨릭

정신 실현을 위해 캄보디아, 네팔, 몽골 등 아시아 어려운 지역에 대한 의료지원

사업과 해외 의료봉사를 진행해 왔으며, 캄보디아 의료봉사는 2008년, 2009년에 이어

3번째다.

또한 이 단체는 지난 2009년 서울팍스포럼(Seoul Pax Forum)을 주최하여 아시아의

교육과 의료에 관해 국내외의 관계자들과 함께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해 큰 호응을

이끌어 낸 바 있다.

이 내용은 서울성모병원이 8월 6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