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2분기 매출 1607억…전년比 14%↑

녹십자(대표 조순태)는 2010년 2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사업 전부문 두자릿수 성장과

자체 개발 계절독감 백신의 첫 해외수출에 힘입어 1607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와 함께 녹십자는 영업이익 215억원, 법인세비용차감전순이익 211억원, 당기순이익

163억원을 달성한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전년 동기(2009년 2분기) 대비 매출액은 14.1%, 영업이익은 6.1% 증가했으며,

법인세비용차감전순이익과 당기순이익 또한 각각 10.3%, 12.7% 증가했다.

최근 제약업종의 전반적인 실적악화에도 불구하고 이같이 좋은 실적을 보인 것에

대해 녹십자는 “해외수출과 혈액제제, 백신제제 등 전 부문이 모두 두자릿수의 성장율을

실현하며 안정적인 성장을 이끌었다”고 밝혔다.

특히 “내수에서 벗어나 해외로 눈을 돌린 것이 주효했다”며, “약 600만불 규모의

자체 개발 계절독감 백신이 세계보건기구 WHO의 산하기관인 범미보건기구 PAHO를

통해 남미로 해외수출되며 해외수출 부문이 전년 동기 대비 20%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전년 동기 대비 6.1% 상승한 215억원의 영업이익에 대해서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원가율이 다소 상승했으나, 효율적인 판관비 집행으로 영업이익 성장을 실현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서도 매출액 4475억원(72.9%↑), 영업이익 1099억원(231.8%↑),

법인세비용차감전순이익 1043억원(240.2%↑), 당기순이익 814억원(267.3%↑)의 실적을

올려 고른 성장세를 나타냈다.

녹십자는 “R&D 투자확대 및 선택과 집중을 통한 자체 개발 신제품 조기 출시,

매출확대를 위한 전략품목 육성, 해외수출 신규거래선 확대 등으로 업계의 위기를

헤치고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녹십자는 자체 개발 계절독감 백신이 국내 공급되는 하반기부터 매출에

본격 가세하는 것을 감안할 때 연초 목표했던 연매출 7900억원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자료는 녹십자가 29일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