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 조퇴핑계 만들러 게보린 많이 먹어

해열진통소염제 많이 먹으면 출혈 위험

게보린과 같은 해열진통소염제를 많이 먹으면 어지러움과 메스꺼움을 느끼게 된다는

것을 악용한 일부 학생들이 학교에서 조퇴하기 위한 방법으로 이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게보린 등 해열진통소염제를 허가된 양의 5∼10배 이상 먹으면

소화관내출혈 급성간부전 등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15일 발표했다. 식약청은

최근 학교에 가지 않거나 조퇴하는 핑계를 만들기 위해 게보린을 청소년들이 먹는다는

내용이 인터넷상에서 급속히 퍼지고 있다는 대한약사회 제보를 조사한 결과 오남용

사례가 확산될 조짐이 있다고 판단했다.

소화관 내에서 과다 출혈이 발생하면 피를 토할 수 있다. 짧은 시간에 많은 출혈이

있으면 갑자기 앉았다가 일어날 때 저혈압이 오는 기립성 저혈압, 어지러움, 메스꺼움,

식은땀 등이 동반되기도 한다. 또 전체 혈액의 25% 이상의 출혈이 있으면 맥박이

빨라지고 혈압이 떨어지는 응급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

대한약사회는 약국들로 하여금 15세 미만에게 사용이 금지된 게보린을 청소년들이

구입하려 할 경우, 반드시 나이를 확인해야 하며 위험성에 대해 철저히 지도해 줄

것을 요청했다.

게보린은 진통 및 해열 효과가 있으며 성인 1회 1정, 1일 3회까지 복용한다. 15세

미만은 먹어선안되고 5∼6차례 복용하여도 증상의 개선이 없으면 먹지 말아야 한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