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D 수용체에 이상 생기면 원형탈모 유발

중대용산병원 김범준 교수팀 규명

중앙대학교 용산병원(병원장 민병국) 피부과 김범준 교수팀이 비타민 D 수용체의

이상이 원형탈모를 유발시킨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사람 피부에서 비타민 D는 피부세포와 모발의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며 비타민

D가 제대로 기능 하려면 피부에 존재하는 비타민 D 수용체와 결합을 잘 해야 한다.

특히 머리카락이 정상적으로 성장하고 제 굵기를 갖는데 비타민 D 수용체가 중요하기

때문에 비타민 D의 수용체가 부족하거나 유전적 결함이 있으면 탈모가 나타난다.

김범준 교수팀은 특히 원형탈모 환자는 비타민 D 수용체가 정상인에 비해 매우

적다는 것을 밝혀냈다. 또 눈썹이나 겨드랑이 털까지도 부족한 탈모 환자의 경우도

비타민 D 수용체의 부족 현상은 뚜렷했다.

기존에 비타민 D 결핍증이나 비타민 D 수용체에 이상이 있는 사람들에게서 보이는

탈모는 두피의 전반적인 탈모를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었으나 원형탈모에서도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었다.

김범준 교수는 “이번 연구로 기존 원형탈모에 비타민 D를 먹거나 바르는 등의

보조치료 보다는 비타민 D 수용체의 이상을 직접 조절하는 것이 원형탈모 치료에

더욱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교수는 6월 호주 케언스에서 개최된 제6차 세계모발연구학회에서 ‘비타민 D

수용체가 원형탈모에 미치는 영향’ 이란 내용으로 연구발표를 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