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끊으면 스트레스 오른다는 건 거짓

흡연은 잠시 안도감 줄 뿐 스트레스 축적

골초들은 담배를 끊게 되면 몰리는 스트레스 때문에 엄두를 못 낸다고 주장 하지만

오히려 금연을 하면 스트레스도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바트와 런던 의과대의 피터 하이젝 박사는 469명의 흡연자를 대상으로 실험을

했다. 이들은 모두 심장에 이상이 있다는 진단을 받고 1년 간 금연을 시도했다. 조사결과

금연에 성공한 사람들은 종합적인 스트레스 수치가 20% 정도 낮아졌지만 다시 담배를

피워버린  사람의 스트레스 수치는 종전과 차이가 없거나 증가했다.

연구팀은 금연과 스트레스의 관계를 명확히 하기 위해 실험을 시작하기 전 실험참가자들의

나이, 교육정도, 흡연량, 스트레스 수치를 기록했다. 실험에 들어갈 때 참가자의

85%는 담배가 스트레스를 완화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믿었고, 절반은 담배가 스트레스에는

아주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실험을 계기로 금연을 시도한 전체 대상 가운데 41%는 1년 후 다시 담배를

찾지 않았다. 하이젝 박사는 “정확한 이유를 알 수는 없으나 스트레스에 취약한

사람들일수록 담배에 의존하는 성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연구팀은 “담배를 끊게 되면 초조함, 불안감이 커지기 때문에 담배를

피워야만 안도하게 된다고 주장하지만 일시적인 현상일 뿐 장기적으로 스트레스는

계속 쌓인다”며 “하루 20개비를 피우게 되면 20번의 스트레스를 받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이젝 박사는 “금연은 육체 건강 뿐 아니라 정신 건강을 위해서도 반드시 지켜야

할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중독(Addiction)’ 저널에 실렸으며 영국일간지 데일리메일이

17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