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으로 스마트해진 분당서울대병원

국립대병원 최초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도입

분당서울대병원(원장 정진엽)은 15일 의료진이 병원 내에서 사용할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Smart EMR’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올해 초 의료진 및 직원들에게 지급된 아이폰을 위해 개발된 Smart EMR은 병원과

의료IT 전문기업 이지케어텍(대표 위원량)이 2개월간 공동 개발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윤종활 팀장은 “바쁜 의료진이 원내 어디서라도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된 EMR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처치에 필요한 전문의학정보를 신속히 검색할 수 있는

똑똑한 비서라는 뜻에서 Smart EMR이라고 이름지었다”고 말했다.   

1차로 개발된 기능은 크게 두 가지. 우선 입원 중인 환자의 ‘상세정보 조회 기능’은

이동 중 또는 종이차트나 PC가 없는 상황에서 환자 정보를 즉시 검색할 수 있다.

병원 전체 입원환자 검색, 병실 환자 정보조회, 본인 담당 환자 정보 조회 등을 할

수 있다.

‘타과의뢰 조회 기능’은 의료진이 자리에 없거나 통화 불능 상황일 때 해당

의료진 또는 과로 요청된 진료 의뢰 내역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원내 협진이

신속하고 원활하게 향상된다.

분당서울대병원은 Smart EMR의 2차 개발을 통해 외래, 응급실 등으로 업무 범위를

확대하고 진료기록, 처방내역, 결과조회 등 다양한 업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업그레이드

할 예정이다.

이 어플리케이션은 환자정보 보호 및 병원 전산망 보안을 위해 원내에서만 접속할

수 있고  일반 무선 인터넷 망으로는 연결될 수 없도록 보안을 강화했다.   

정진엽 원장은 “Smart EMR 도입을 통해 환자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신속 대처함으로써

진료 편의성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며 “앞으로는 환자 및 보호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과 인프라를 갖추어 더 편리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