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선천성질환센터 정식 개소

여러 분야 의료진이 도움 주는 협진 시스템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가톨릭선천성질환센터(센터장 이명덕 교수)가 15일

정식으로 문을 열었다.

가톨릭선천성질환센터는 지난 해 3월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개원과 함께

설립된 이래 생명존중 이념에 입각하여 각종 선천성 질환을 연구하고 치료해 왔다.

낙태와 같은 사회문제 해소에도 역할을 하고 있으며, 지난 해부터 낙태를 출산으로

설득한 사례가 60여건에 이른다.

특히, 선천성질환을 가진 산모가 방문하면 원스톱 협진 시스템을 통해 모체태아의학,

소아청소년과, 소아외과계, 그리고 소아영상의학과 등 의료진들이 환자 및 보호자와

한자리에 모여 상담하고 치료계획을 세운다.

가톨릭선천성질환센터는 또 가톨릭중앙의료원의 8개 부속병원과 전국 가톨릭의료네트워크

의료진이 모두 참여하는 시스템을 갖고 있다.

본관 지하 1층 세미나실에서 오후 1시에 개최된 개소식은 1, 2부로 진행됐다.

1부는 산부인과 신종철 교수와 소아심장외과 장윤희 교수의 협진성공사례 발표였으며

2부는 센터 축성식 및 현판식으로 진행됐다.

정세진 기자 sumir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