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 ‘의료기기 임상시험센터’ 선정

5년간 10억원의 국가연구비 지원 예정

중앙대학교병원(원장 김성덕)이 지난 5월 25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및 보건복지부로부터

 ‘의료기기 임상시험센터’로 선정되었다.

의료기기 임상시험센터는 보건복지부가 신기술 의료기기 개발에 필수적인 임상시험의

역량을 선진국 수준으로 향상시켜 국내 의료기기 개발을 활성화하고 다국가 임상시험

시장 참여를 통한 의료기기 임상시험의 산업화를 도모하고자 역량을 갖춘 병원을

선정하는 보건의료 연구개발사업이다. 중앙대학교병원은 이번 사업 유치를 통해 연간

약 2억원씩 5년간 10억원의 국가연구비를 지급받게 된다.

중앙대학교병원은 원주기독병원, 충북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있으며 국제기준에 맞는 ‘체외진단의료기기의 국제조화 임상시험

프로토콜 개발 및 운영’에 관한 특화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진단검사의학과

차영주 교수의 주관 연구책임 하에 임상 교수진 14명이 함께 참여하고 있다.

이번 의료기기 임상시험센터 선정을 통해 중앙대학교병원은 국내 의료기기 임상시험

기반구축에 기여하고 의료기기 임상시험 기술수준의 향상과 임상시험의 활성화를

통해 향후 국산 의료기기의 제품경쟁력을 선진국 수준으로 검증, 발전시키는 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 자료는 중앙대학교병원이 7일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