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고명딸 고속승진…“경영 투톱 시대”

윤영 전무, 부사장으로 승진발령

대웅제약은 4일 윤영환 회장의 고명딸 윤영 전무(46)를 부사장으로 승진 발령하는

등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윤 부사장은 대웅경영개발원장을 맡다가 지난해 6월 전무로

영입된 지 1년 만에 초고속 승진했다. 제약 업계에서는 이번 인사가 ‘포스트 윤영환

시대’를 대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윤 회장은 3남1녀를 두고 있으며 장남 재용씨(50)는 대웅생명과학 사장, 차남

재훈씨(49)는 대웅제약 대표이사 부회장, 3남 재승씨(48)는 ㈜대웅 부회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이번 인사를 통해 차남과 외동딸이 ‘투톱’으로 대웅의 주력기업인 대웅제약의

경영을 책임지게 된 것이다. 제약 업계에서는 2009년 윤 회장의 유력한 후계자로

자타의 공인을 받았던 윤재승 당시 대웅제약 대표이사 부회장이 갑자기 보유 주식을

처분하고 ㈜대웅으로 자리를 옮기자 후계구도에 대해 추측이 난무했다.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검사 출신의 윤 부회장이 부친의 뜻을 거역한 데 대해 문책성 좌천을 당해

경영권 후계구도에서 밀렸다는 설이 퍼졌지만, 올해 주총에서 윤 부회장의 대웅제약

사내이사로 재선임돼 아직 후계구도가 오리무중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그러나 이번 인사를 통해 윤 회장이 가장 아낀다는 윤영 부사장이 경영 전면으로

등장함으로써 윤재승 부회장 재기설이 가라앉게 됐다. 업계에선 저울의 추가 윤영

부사장 쪽으로 기운 것으로 해석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대웅제약 승진인사

△부사장 윤영(경영지원본부)

△전무 박재홍(기획실) 윤재춘(헬스케어사업본부)

△상무 노갑용(서울1사업부) 김병우(지방1사업부) 최수진(의약연구소) 박경용(블루오션사업부)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