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청 이물발생 원인분석 및 종합대응방안 마련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최근 급증하고 있는 식품이물 신고에 대한 원인분석과 종합

대응방안을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전년도 이물신고(보고) 통계를 보면 ‘09년 총 2,134건 이었으나 올해에는 3월까지만

1,873건이 보고되었으며, 이는 동기(’09.3) 대비 약 5배가 증가된 수치이고, 영업자

보고는 6배, 소비자 신고는 3배 증가한 수치이다.

<연도별 이물 신고(보고) 현황>

최근 이물신고가 급증하고 있는 1차적인 원인은 이물관련 소비자 클레임을 국가가

직접 관리하지 않는 미국?일본 등과는 달리, 그간 대형이물 사고를 경험한 우리나라는

금년 1월 4부터 영업자가 반드시 이물 발생을 보고토록 의무화하고 전산시스템(소비자신고센타,

24시간 인터넷 연중보고 시스템)을 가동한 것이 주요 원인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08~’10년 3월까지 보고된 연도별 이물의 종류 패턴에는 크게 변화는 없으며

(벌레→ 기타→곰팡이→금속→플라스틱→유리 순)

‘10년 이물발생 단계별로는 제조·유통단계(22.3%), 소비단계(23.8%),

기타 판정불가나 오인된 사례(53.9%)로서 이물발생의 근원적 문제가 되는 제조·유통단계에서의

발생률은 점차 줄어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제조 유통단계 발생률 : ’08년 40.4%

→ ‘09년 34.7%→ ’10.3월 22.3%)  

하지만 식약청은 국민의 먹을거리인 식품의 이물혼입 사례가 근본적으로 근절되어야

할 사안이며, 금속 또는 동물사체등과 같은 이물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 중·단기

종합대응방안을 마련하여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식약청이 밝힌 종합대응방안의 주요골자는 1) 자사상표(OEM/PL 상품) 제품 안전관리

강화, 2) 위해이물 혼입 제품에 대한 선제적 조치 강화 3) 위생수준안전평가제 시행,

4) 검사명령제 도입, 5) 행정처분 강화, 6) 이물 저감화를 위한 식품업체간 협의체

운영 등 이다.

문의: 식품관리과 박일규 과장 010-9696-6784, 최순곤 사무관 010-3772-2819

 

이 자료는 식품의약품안전청이 03일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