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바이오신약 핵심기술 美 특허

약효시간 늘려주는 랩스커버리…"2014년부터 출시"

한미약품(대표이사 사장 임선민)은 바이오 신약을 개발하는 플랫폼 기술(기반·Platform)인

랩스커버리(LAPSCOVERY)에 대한 조성물 및 제조방법 특허를 미국에서 취득했다고

30일 밝혔다.

한미는 지난 2006년 바이오 의약품의 짧은 약효 지속시간을 획기적으로 늘려주는

랩스커버리 기술의 핵심인 ‘재조합 캐리어(Carrier)’ 개발에 성공했으며 이 기술은

2007년 국내 특허를 획득한 바 있다.

대장균 발효를 통해 생산한 캐리어를 바이오 의약품에 화학적으로 결합해주면

기존 용량의 1/3~1/10만 사용해도 약효가 1주일~1개월까지 연장된다.

특히 이 기술은 대부분의 바이오 의약품에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응용

가능성이 매우 높다.

실제 한미약품은 이 기술을 이용해 8개의 바이오 신약 개발과제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LAPS-Exendin(당뇨병), LAPS-GCSF(항암보조제), LAPS-EPO(빈혈), LAPS-hGH(왜소증)에

대한 미국 및 한국에서의 임상1상을 실시하고 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현재 개발 중인 주요 바이오 신약의 전 세계 시장 규모만

250억불 이상으로 추정된다"며 "2014년부터 매년 1~2개 품목이 릴레이로

출시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문의: 홍보팀 박찬하 팀장 02-410-9054, 010-8033-1290 / 한승우 팀원 02-410-9056,

010-4272-1879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