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세계은행 개도국 의료서비스 개선 프로젝트

개발도상국 의약품 공급망 개선자금 지원 등

세계 최대규모 제약사 화이자가 세계은행과 함께 아프리카를 비롯한 개발도상국의

의료 인프라, 특히 의약품 공급망을 개선하는데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최근 발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개도국의 의료 인프라를 개선하고 더 많은 환자들에게 꼭 필요한

의약품을 신속히 제공하기 위해 혁신적인 정보통신기술(ICT)을 실행하는 자금 지원체계를

수립하고, 개도국 정부들이 P2P(peer-to-peer) 네트워크와 정보은행 등을 통해 보다

쉽게 기술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이다.

이러한 방식의 민관 협력 프로젝트는 개도국의 재무장관들과 정보통신 장관들이

참여한 세계은행 연례 봄 회의에서 정식으로 도입된 ‘e트랜스폼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e트랜스폼 지원사업은 공공 및 민간 부문의 관계자들이 협력해 혁신적인

정보통신기술을 사용, 국가 차원의 대대적인 변화를 이끌어 내는 사업.

세계은행의 모셴 카릴(Mohsen Khalil) 글로벌 정보통신기술 부문 이사는 “수십

억 명에 이르는 개도국 인구가 정보통신 등의 기술을 사용하게 되면 의료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기회가 대폭 늘어난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