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내어 웃으라, 운동하는 효과나 같다

맘껏 웃으면 식욕 증진되고 협압도 낮아져

맘껏 소리내어 웃으면 운동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몸에 좋은 효과를 얻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마린다대학교 리 버크 교수 연구 팀은 건강한 성인 14명을 두 팀으로 나누어

한팀은 웃음을 유발할 수 있는 영상물을, 다른 팀은 고통스러운 내용의 영상물을

따로 20분 동안 보게 한 뒤 이들의 혈액샘플을 분석했다.

그 결과 20분 동안 소리내어 웃은 팀의 혈액에서는 공복감을 증대시키는 그렐린

수치가 올라갔고 공복감을 감소시키는 렙틴 수치는 줄어들었다. 운동을 했을 때처럼

배고픔을 느끼고 식욕이 좋아지는 현상이 일어난 것. 또 웃은 팀은 운동한 후처럼

혈압도 낮아졌다. 반면 20분 동안 고통스런 영상물을 본 사람들의 혈액검사에서는

이러한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진은 “몸을 잘 움직일 수 없어 운동량이 아주 부족한 이들이 식욕이 없어

영양실조에 빠지는데 웃음치료가 크게 쓰임새가 있을 것이라는 시사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운동을 하게 되면 식욕이 개선되고 스트레스가 낮아지면서 기분이 좋아진다. 또

운동은 면역기능을 강화하며 혈압과 나쁜 콜레스토롤 수치를 낮춰 주는데 맘껏 웃도록

유도하는 웃음치료는 운동함으로써 얻게되는 효과와 비슷하다는 것.

버크 교수는 “음악을 듣거나 노래하는 것은 긍정적인 감정을 느낄 수 있는데

웃음도 예외가 아니다”며 “웃음은 기분을 바꿔 놓고 신체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2010 실험생물학회 학술대회’에 발표됐으며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인도 조간 영자신문 타임스 오브 인디아 등이 27일 보도했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