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용산병원 김재찬 교수, IBC 세계 100대 의학자

양막 이식 치료법 세계 최초 임상 적용 등 인정

중앙대학교 용산병원(병원장 민병국)은 안과 김재찬 교수가 세계 3대 인명사전

중의 하나인 영국 케임브리지 인명센터(IBC, International Biographical Center)로부터

‘2010년 세계 100대 의학자(Top 100 Health Professionals 2010)’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김 교수는 양막 이식 치료법을 세계 최초로 임상 적용에 성공, 다른 논문에 인용된

횟수가  500회에 이른다. 최근 ‘알칼리 각막 화상 모델에서 중간엽 줄기세포를

가동시키는 메신저로써 물질-P의 새로운 역할’에 관한 연구 논문이 네이처메디슨에

게재되었다. 또 과학기술논문(SIC) 40여 편을 포함하여 국내외저널에 160여 편의

논문을 발표한 업적이 인정되어 100대 의학자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교수는 지난 해 미국 마르퀴즈 후즈후(Marquis Who’s Who)의 2009~2010년 의학부문에도

등재된 바 있다. 올해 4월 안과분야의 최고 권위 학술상인 톱콘 안과 학술상 수상

등 보건의료분야에서 그 공로를 인정받아 왔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