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현석 인공호흡기 떼고 자가호흡

식약청 "복어조리사가 조리한 복어만 드세요"

복요리에 중독돼 중태에 빠졌던 탤런트 현석(본명 백석현)씨(63)의 상태가 상당히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석 씨가 입원한 경북 포항 선린병원 측은 중환자실에서

인공호흡기에 의존하던 현 씨는 22일 오전 10시경 자가 호흡을 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의식을 회복했다고 전했다.

복어의 알과 내장에 들어있는 신경독소 테트로도톡신은 단 1mg으로도 사람의 목숨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 중독되면 구토 신경마비 등 증상이 나타나고 심한 경우 사망할

수 있다. 이 독소는 열에 강해 120도에서 한 시간 이상 가열해도 파괴되지 않는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22일 낚시로 잡은 복어를 전문조리사가

아닌 사람이 조리해 먹은 뒤 식중독 사례가 일어나자 “반드시 복어조리사가 만든

복어 요리만을 먹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현석 씨 부부는 20일 친구인 최영만 포항시의회 의장부부와 함께 포항의 한 음식점에서

복요리를 먹은 뒤 중독 증세를 보여 선린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