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청 ‘토종백신’ 개발 위한 고속도로 놓는다

업체대상 맞춤컨설팅… 2014년 9종 생산 목표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이 필수예방백신 11종 중 국내 자체 생산이 가능한

백신을 2014년까지 9종으로 늘리기 위한 맞춤형 컨설팅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현재 필수예방백신 중 국내 생산이 가능한 백신은 B형간염 일본뇌염 수두 인플루엔자

장티푸스 신증후출혈열 등 6종. BCG DTaP 폴리오 MMR 등 영유아에게 필수적인 일부

백신은 전적으로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식약청은 바이오주권 강화를 위해 백신 제조사들과 긴밀하게 협조, 2014년까지

BCG DTaP Td 백신 등 3종의 필수예방백신을 추가로 개발해 제품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녹십자, ㈜보령바이오파마와 협의체를 구성했다.

식약청 관계자는 “백신개발 경험이 부족한 업체들에게 개발과정 단계에서 이정표를

제시함으로써 시행착오를 방지하고 제품화 기간을 최소화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