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걸으면 뇌졸중 못 달려든다

격렬한 운동보다 정기적인 빨리걷기 효과 커

정기적으로 빨리 걷기를 하는 여성은 뇌졸중을 앓을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학교 제이콥 세텔마이어 박사팀은 여성건강연구 프로그램에 참여한

여성 3만9,000여명의 기록을 조사했다. 그들의 평균 연령은 54세였으며 각각 걷기,

조깅, 달리기, 자전거 타기, 에어로빅이나 댄스 등을 하는 사람이었다. 테니스 스쿼시

라켓볼 수영 요가 같은 활동 참여 여부도 밝혔다.  

걷는 속도도 분류기준이 있었다. 한 시간에 3.2㎞에서 4.7㎞를 걷는 경우는 보통

걸음으로 분류했다. 시속 4.8㎞~6.3㎞는 빠른 걸음, 6.4㎞ 이상은 매우 빠른 걸음이다.

이들의 기록이 확보된 12년 사이 579명의 여성이 뇌졸중으로 발전했다. 활동적으로

산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뇌졸중을 겪는 비율이 17% 적었다. 특히 빠른 걸음으로

걷기를 생활화한 여성은 뇌졸중 위험이 37% 낮았고, 혈전성 뇌졸중 발병은 68%나

낮았다.

새틀마이어 박사는, “격렬한 운동을 했다해서 뇌졸중 위험이 낮아지진 않는다”며

“빠르게 걷기는 격렬한 운동보다 더 쉽고 인기 있는 운동”이라고 주장했다.

이 연구결과는 ‘뇌졸중(Stroke)’ 최근호에 실렸으며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온라인판 등이 7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