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맥 판막 협착증 조기 치료해야

서울아산 강덕현 교수 11년간 197명 환자 분석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 강덕현 교수는 대동맥 판막이 매우 심하게 좁아져 있는

환자는 비록 증상이 없더라도 바로 수술하는 것이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을

심장학계 권위지 ‘서큐레이션(Circulation)’ 최신호(4월 6일 발행)에 게재했다.

대동맥 판막 협착증이란 심장에서 온 몸으로 피가 보내질 때 심장과 연결된 가장

굵고 중요한 대동맥의 대문격인 대동맥 판막에 오랜 세월 칼슘 등이 달라붙어 석회화가

일어나고 쪼그라들어 판막이 잘 열리지 않는 증상을 말한다.

판막이 협착되어 잘 열리지 않으면 심장에서 피가 대동맥 쪽으로 잘 흐르지 못하는

문제가 생기는데 호흡곤란과 흉통, 어지러운 증상이 생기며 심하면 사망할 수 있다.

강 교수는 지난 1996년부터 2006년까지 11년간 서울아산병원과 삼성서울병원(순환기내과

박승우 교수)에서 매우 심한 대동맥 판막 협착증으로 수술 받은 197명의 환자를 분석했다.

경과를 관찰하던 중 증상이 생겨 수술을 한 환자 95명 중에는 9명의 급사를 포함해

총 18명의 환자가 심장 문제로 사망했다. 반면 매우 심한 대동맥 판막 협착증을 나타내기

전에 조기 수술을 한 환자 102명 중에는 심장질환 사망자가 없었다.

이 연구 결과는 앞으로 대동맥 판막 협착증 환자의 전 세계 치료 지침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가이드라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