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부작용, 기초화장품에 제일 많아”

식약청, 소비자시민모임 화장품 상담 분석결과

화장품 소비자가 화장품을 쓰면서 가장 불만스럽게 여기는 것은 화장품에 부족하게

표시된 정보이며, 부작용을 유발하는 화장품은 스킨이나 로션 같은 기초화장품이

꼽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은 2008년~2009년 상반기 (사)소비자시민모임에

접수된 화장품 관련 상담 6,999건에 대하여 불만사례와 구입처 및 연령별 소비 패턴을

분석한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수입 및 국내 제조 화장품 소비자가 불만을 제기한 이유는 정보요청(23%) 품질(12.8%)

부작용(8.9%) 순이었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정보요청 분야는 총 1,608건이었으며

성분, 사용상 주의사항, 제조년월일 등 화장품의 일반정보에 대한 문의가 대부분이었다.

화장품 부작용 경험자의 부작용 유형으로 가려움(11.3%) 발진(10.6%) 두드러기(8.7%)

등 일시적이고 경미한 피부이상이 많았다.

화장품 부작용이 제기된 화장품 유형으로는 기초화장품 세트(23.1%), 크림-에센스

류(18.5%) 등 기초 화장품 종류(67%)가 가장 많았다. 화장품에 대한 상담을 요청한

소비자는 여성이 대부분이었으나 남성도 2008년 9.7%에서 2009년 12.6%로 증가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