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음식, 먹으려면 아침에 먹어라

대사 작용 촉진해 영양소 효율적 사용

“아침은 왕처럼, 점심은 왕자처럼, 저녁은 거지처럼”이라는 서양 속담이 근거가

상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른바 대사 증후군을 예방하려면 이런 유형의 식단이 가장

이롭다는 것이다.

미국 앨라배마 대학의 몰리 브레이 박사팀은 어떤 음식을 특정한 시간대에 먹는

것이 대사 증후군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 관찰했다.

연구팀은 실험용 쥐에게 아침 일찍 지방이 많은 음식을 주었다. 다른 그룹의 쥐에게는

아침에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을 주고 기름진 음식은 저녁시간에 먹였다. 아침에 고지방

음식을 먹은 쥐들은 대사 증후군이 전혀 없었다. 아침에 고탄수화물 음식을 먹은

쥐들은 살이 찌고  포도당 과민 같은 대사 증후군 증세를 나타냈다.

연구팀은 아침에 일어났을 때 지방을 섭취하면 지방 대사가 원활하게 되고 그날

섭취하는 다른 종류의 음식에 반응하는 능력을 깨운다고 주장했다. 반면 아침시간에

탄수화물을 먹으면 하루 종일 다른 음식을 먹어도 대사 작용이 그대로였다.

이번 연구의 선임연구원인 앨라배마 대학 심장 질환 파트 조교수 마틴 영 박사는

“하루의 첫 식사는 그날의 대사 작용을 전반적으로 조정한다”고 말했다.

가령 아침에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을 먹으면 몸이 탄수화물만 소비하도록 만들지만

지방을 많이 먹으면 때에 따라 탄수화물을 소비하기도, 지방을 소비하기도 한다는

것이다. 그 결과 우리 몸은 하루 동안 먹는 다양한 영양소를 효율적으로 사용하게

된다.  

연구팀은 또 아침에 고지방, 저녁에 저칼로리식을 하면 건강에 더욱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인체에도 똑 같은 작용이 일어나는 지 관찰하려고 연구를 준비하고

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비만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Obesity)’에 실렸으며

미국의 뉴스 사이트 뉴스와이즈가 30일 보도했다.

정세진 기자 sumir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