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사람의 면역세포로 암 치료 가능?

녹십자 항암 면역세포치료제, 임상시험 진입 승인

건강한 사람의 항암 면역세포를 이용한 항암 치료법이 몇 년 내에 상용화될 전망이다.

㈜녹십자는 목암생명공학연구소와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는 항암 면역 세포치료제

‘MG4101’이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임상시험(IND) 진입을 승인받았다고 22일

밝혔다.

항암 면역 세포치료는 암세포만 특이적으로 파괴하는 면역세포인 NK세포(Natural

Killer cell, 자연살해세포)를 암환자에게 투여해 암세포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항암 치료법이다.

기존 항암 면역세포치료제가 면역력이 떨어진 암 환자 자신의NK세포로 암을 치료했던

것과는 달리 ‘MG4101’은 높은 항암 면역력을 가진 건강한 사람의 혈구세포에서

추출한 NK세포를 배양한 것이 특징.

이 과정에서 국내 연구진은 면역거부 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타인의 T세포를 완전히

배제시키면서 고순도의 NK세포를 배양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세포는 종양세포를

선택적으로 죽이는 능력이 극대화됐다.

녹십자 CTO 허은철 부사장은 “면역력이 떨어진 환자의 자가세포를 이용한 기존

치료제는 환자의 불편과 기능저하를 불러왔다”며, “‘MG4101’ 개발이 끝나면 항암제

투여 횟수 및 용량을 낮출 수 있어 비용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녹십자는 올해부터 림프종을 적응증으로 임상시험을 시작해 점차 백혈병, 신경모세포종,

난소암, 간암 등으로 적응증을 늘려 나갈 계획이다. 림프종을 적응증으로 한 제품의

품목허가는 2013년이 목표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