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예방의 날]유방암, 겨드랑이 절제 그만

일부 림프절만 검사하는 법 안전성 입증돼

유방암 환자의 몇 개의 의심되는 림프절만 검사함으로써 유방의 암세포가 겨드랑이

림프절까지 전이 됐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감시 림프절 검사법’이 안전적이라는

사실을 국내 의료진이 처음 입증했다.

서울대병원 유방센터 노동영 한원식 문형곤 교수팀은 ‘전체 림프절 절제술’을

받은 1,607명과 ‘감시 림프절 검사법’만을 받은 3,571명의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예후를 비교한 결과  환자들의 생존율과 사망률에서 전혀 차이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지금까지 감시 림프절 검사법은 겨드랑이 림프절을 모두 절제하는 전체 겨드랑이

절제법에 비해 겨드랑이 절제를 피할 수 있다는 장점은 있지만 유방암 재발과 사망을

부를 수 있다는  우려로 임상에서 적극 사용하지 못했다.

하지만

서울대병원 연구진이 유방암 세포가 처음 오는 림프절 만을 찾아 검사하는 감시 림프절

검사의 안전성을 입증함으로써 환자들은 이제 전이 우려 때문에 무조건 겨드랑이를

절제하던 수술을 하지 않아도 된다. 또 겨드랑이 전체를 절제하면 생기는 통증과

팔이 붓는 등 부작용에서도 벗어날 수 있게 됐다.

한원식 교수는 “조기유방암 환자에게 시행하는 감시림프절 검사법이 전통적인

겨드랑이 림프절 절제술에 비해 손색이 없는 안전한 수술법이라는 것을 대규모 환자

자료를 이용해 입증한 연구”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조기 유방암환자에게는

감시 림프절 검사법을 안심하고 권할 수 있는 근거가 생겼다는 것이다.

이 연구결과는 임상 암 연구저널인 ‘미국임상암학회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

Impact Factor)’에 발표됐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