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약가제도 유보 대신 ‘협의체’ 구성

“시장형 실거래가제 부작용 점검”

보건복지가족부는 14일 제약업계의 반발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새 약값제도의 시행을

앞두고 제약업계와 함께 협의체를 구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12일 전재희 복지부장관과 강신호 동아제약 회장 등 업계대표 5인이 참여한

오찬모임 때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모임에서 전 장관은 업계 대표로부터 올

10월부터 시행될 예정인 ‘시장형 실거래가 제도(저가구매 인센티브)’가 업계의

경쟁력을 후퇴시킬 것이라는 하소연을 듣고도 뜻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제도의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시행과정에서 나타나는 제약업계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수렴하는 기구인 ‘제약산업발전협의체’를 가동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유영학 복지부 차관이 협의체의 위원장을 맡고 박하정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이

업무를 주재한다. 협의체는 제약업계 대표, 복지부와 기획재정부 교육과학부 지식경제부

식품의약품안전청 등 정부 부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공단 관계자로 꾸려지며

실무위원회는 제약업계 및 각 정부부처, 심평원, 건보공단의 실무급 관계자로 구성될

예정이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