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럴섹스는 섹스의 일종이다, 아니다?

킨제이 性연구소 조사, “무엇을 섹스로 보나”

“오럴섹스는 했지만 성관계는 갖지 않았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1998년 백악관 인턴이던 모니카 르윈스키와의 ‘백악관

성 추문’과 관련, 대배심 증언에서 이렇게 해명했었다. 당시에도 다양한 성적 행위

가운데 어느 단계를 ‘섹스’로 여길지 논란이 일었다.

성문제에 관한 한 권위를 인정받는 킨제이 성연구소가 최근 사람들은 어떠한 성적접촉을

섹스로 생각하는지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미국 인디애나대 산하 ‘킨제이 성연구소’는 18~96세 성인남녀 486명을 대상으로

전화인터뷰를 통해 어떤 성적 행위나 동작을 했을 때 “섹스를 했다”고 여기는지

조사했다. 조사대상은 인디애나주에 사는 남성 204명과 여성 282명이었고 대부분

이성애자다.

연구결과 이들 중 95%는 남녀 성기가 결합한 형태의 질내 성교를 섹스로 여긴다고

응답했다. 다만, 이러한 성행위만 있으면 사정을 하지 않아도 섹스라고 생각하는

경우는 89%였다.일부 노인은 질내 성교도 사정이 안되면 섹스로 간주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81%는 항문 성교도 섹스라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고 성별이나

연령에 따라 생각이 달랐다. 항문 성교에 대해  18~29세의 청년남성 가운데

77%가 섹스로 간주했고, 65세 이상 노인 중 절반만 섹스라는 의견에 동의했다. 65세

이상 노인 여성 3명 중 2명은 항문 성교도 섹스라고 답했다.

구강 성교를 섹스로 여기는 사람은 더 적었다. 남성의 71%와 여성의 73%가 구강

성교를 섹스로 간주했다. 젊거나 나이든 남성은 구강 성교도 섹스로 여기는 비율이

낮았다. 성행위를 경험한 기간이 짧거나 아주 길면 다른 사람과 성에 대한 인식도

차이를 보였다.

이 연구소의 브랜든 힐 연구원은 “부모, 의사, 연구원, 성교육 강사들은 섹스의

개념을 섣불리 단정해서는 안 된다”며 “자기 생각을 자녀, 환자, 학생에게 강요할

일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성 건강(Sexual Health)’ 최신호에 소개됐으며 미국

온라인 과학연구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4일 보도했다.

킨제이 성연구소는 1948년 미국인의 성생활 실태를 밝힌 ‘킨제이

보고서’로 유명해진 인디애나대 동물학과 알프레드 킨제이(1894~1956) 교수가

1947년 설립했다. 이후 60여년 동안 ‘성과 사랑’에 관한 인식과 실태 등에 관한

조사를 해왔다.

박민기 기자 271271@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