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12층 특실병동 오픈

건국대병원(원장 백남선)은 2일 교수 연구실로 사용되던 12층을 병실 부족을 해결하고

외국인 환자 유치 활성화를 위해 특실 병동으로 바꾸고 개소식을 가졌다.

특실 병동은 2,014㎡(약 609평)의 규모로, 총 20개의 1인실 병실, 7개의 특실

병실, 2개의 VIP 병실 등 총 29개의 병실로 구성됐다. 각 병실에는 별도의 샤워시설과

개인용 PC,  보호자용 안락의자 및 소파와 간단한 주방시설들이 구비돼 있다.

이 중 VIP 병실은 환자 보호자들의 독립적인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는 가족실도

마련되어, 간병에 지치기 쉬운 보호자들이 쉴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했다. 특히

약 43평 규모의 VVIP 병실은 간단한 회의나 업무를 볼 수 있도록 병실 내에 빔프로젝터와

회의용 테이블 등도 마련돼 있다.

건국대학교병원 12층 특실 병동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외국인 환자들이 입원했을

때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전기 설비를 220볼트뿐만 아니라 110볼트도 함께 설치했다.

특히 종교를 가진 환자나 보호자들이 마음 편히 기도를 올릴 수 있도록 별도의 종교실이

갖춰져 있다.

건국대학교병원 12층 특실 병동의 병실료는 병실 규모에 따라 30만원대~100만원대이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