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치의를 돌려달라’ 환자 자살소동

해임된 건국대병원 유규형 교수 환자

자기를 치료해주던 대학병원 교수가 병원에서 해임돼 더 이상 이 교수에게 진료를

받을 수 없게 된 심장병 환자가 이에 불만을 품고 병원건물 옥상에서 자살소동을

벌였다.

27일 오후 5시경 서울 광진구 건대병원 13층 옥상 난간에서 한 중년 남성이 자살소동을

벌이다 경찰과 구조대원 그리고 자기 주치의였던 심장내과 유규형 전 교수의 설득

끝에 1시간여 만에 내려왔다.

경찰에 따르면 평소 심장질환을 앓고 있던 이 남성이 주치의였던 유규형 교수가

갑작스럽게 해임돼 진료를 받지 못하게 되자 불만을 품고 유 전 교수에게 진료받게

해달라며 자살소동을 벌였다는 것이다.

소동 직후 이 남성은 이 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검사와 간단한 처치를 받고 보호자에게

인계됐다.

유 전 교수는 같은 병원 흉부외과 송명근 교수가 개발한 대동맥 판막수술(CARVAR수술)

환자 부작용을 감독기관인 식품의약품안전청에 보고하고 이를 학계에 논문 발표해

병원 신뢰도를 떨어뜨렸다는 이유로 최근 해임됐다.

강경훈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