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전 총장-동문 20억원 사재 기부

‘김명선 차경섭 김인수 암연구상’ 제정

연세대 전 총장과 졸업동문이 20억원 규모의 사재를 내놓아 암 연구 발전을 위한

학술상을 제정했다.

연세의료원은 27일 김병수 전 연세대 총장과 연세대 동문인 차광열 CHA병원 그룹

회장이 20억원의 개인 사재를 기부해 ‘김명선 차경섭 김인수 암연구상’을 제정했다고

밝혔다.

연세의료원은 20억원의 기금에서 나오는 이자로 매년 5,000만원을 암과 관련된

모든 학문분야와 봉사분야에 우수한 업적을 남긴 개인이나 단체에 수여할 예정이다.

‘김명선 차경섭 김인수 암연구상’은 한국 전쟁 중 학교를 지키고 의과대학을

발전시킨 김명선 박사와 차광열 회장의 아버지 CHA의과학대학교 차경섭 이사장, 김병수

전 총장의 누님 김인수 씨를 기리기 위해 제정됐다.

김병수 전 총장은 “매년 암환자가 늘기 때문에 관련 연구는 절실하다”며 “연세대와

연세암센터가 암 연구와 진료에 세계적인 기관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