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아쳐 자는 잠, 수면부족 해소 못 해

생체리듬 망가져 실수-사고 불러

주중에 부족했던 잠을 주말에 몰아서 오랫동안 자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평소

부족한 잠을 하룻밤 길게 잔다고 해서 잠 부족은 해소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브리검 여성병원 다니엘 코헨 박사팀은 21~34세 젊은 남녀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수면주기와 건강 생활과의 관계를 연구했다. 한 그룹은 3주일 동안 수면주기를

33시간 깨어있다가 10시간 몰아서 자도록 조정했다. 이러한 수면주기는 24시간 기준

평균 5.6시간을 자는 것에 해당한다. 또 다른 한 그룹은 매일 8시간 이상 규칙적으로

자게 했다. 연구진은 조사 참여자의 인지기능과 반응시간을 테스트를 했다.

조사 결과 만성적으로 주기적인 수면이 박탈된 참여자들의 운동능력, 집중력,

민첩성은 점점 약해져 주기적으로 잔 사람들에 비해 현격한 차이를 나타냈다. 연구진은

“만성적인 수면부족과 생체 리듬이 서로 긴밀한 관계에 있기 때문”이라면서 “33시간

깨어 있다가 10시간을 자봤자 늘 잠 부족을 느끼게 된다”고 밝혔다.

코헨 박사는 “2주일 동안 하루 평균 6시간 미만 자는 만성적인 수면 부족은 24시간동안

잠을 전혀 안 잘 때 겪을 수 있는 장애 상태와 비슷하다”며 “이렇게 되면 갑자기

몰려오는 졸음을 참지 못하고 실수와 사고를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수면학회는

성인의 하루 평균 수면 시간을 7~9시간으로 권장하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병진의과학(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 13일자에 발표됐으며

미국 건강웹진 헬스데이, 캐나다 일간지 내셔널포스트 온라인판 등이 같은날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