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끊으면 생기는 좋은 일들

가슴에 새기고 도전하라! “1년 넘어야 성공”

‘건강에 해로운 담배, 일단 흡연하게

되면 끊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19세 미만 청소년에게 판매 금지! 당신 자녀의

건강을 해칩니다’ ‘담배 연기에는 발암성 물질인 나프틸아민, 니켈, 벤젠, 비닐

크롤라이드, 비소, 카드뮴이 들어 있습니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담배 곽에 적혀있는 흡연에 대한 경고문이다. 이런 경고문에도

불구하고 흡연율은 좀처럼 줄지 않는다. 오히려 늘고 있다. 보건복지가족부가 지난

해 하반기 흡연 실태를 조사한 결과 성인남녀의 흡연율이 23.3%로 상반기 22.1% 보다

1.2% 포인트 높아졌다.

‘나를 술푸게 하는 사회’이기 이전에 ‘나에게 연기를 뿜게 하는 사회’가 돼가는

것일까. 새해 금연을 결심하지만 살빼기만큼이나 쉽지 않다. 흔들리고 있거나 이미

흡연의 유혹에 무릎꿇은 금연족이 벌써 흔하다.

담배를 피우는 이유로 ‘습관이 되어서’가 1위로 꼽힌다. 담배는 마약처럼 중독성을

보이고 끊기가 매우 어렵다. 국립암센터 금연클리닉 서홍관 박사는 “새해 초 금연

클리닉을 찾는 사람이 평소보다 20~30% 늘고 3개월짜리 금연 프로그램을 잘 마치는

비율도 60%지만 모두 금연에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1년은 넘겨야 담배를

끊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금연하려면 담배의 해악보다 금연의 장점을 각인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를

최근 미국 예일대 연구진이 내놓았다. 금연하면 어떤 좋은 일이 있는지 알아 본다.

뇌졸중으로

쓰러질 확률이 뚝 떨어진다

담배를 끊으면 뇌졸중 위험이 1년 안에 50%로 떨어진다. 금연 후 5년이 지나면

비흡연자와 비슷한 수준으로 뇌졸중 위험이 낮아진다. 소중한 가족(간접흡연)의 뇌졸중

위험도 분명히 줄어든다.

서울대병원 뇌졸중 임상연구센터에 따르면 흡연은 동맥을 좁게 만들고 혈전(피떡)을

형성시키는 급성 증상을 낳는다. 동맥 안쪽에 침전물을 쌓고 피 흐름을 막는 죽상경화증을

불러온다.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다

미국 하버드대 의대 브리검 여성병원의 연구 결과. 담배를 전혀 피우지 않은 여성은

흡연여성보다 암이나 심장질환으로 일찍 사망할 확률이 28% 적다. 남녀 누구나 입에서

재떨이 냄새가 나는 사람보다 상긋한 향기 있는 사람이 주변에 호감을 줄 것은 틀림없다.

사람이 일찍 죽는 가장 큰 요인은 흡연이다.

▽안 피우면 가족여행 기회도, 목돈도 생긴다

한국금연운동협의회는 “하루 2,500원짜리 담배를 한 갑씩 피우는 사람은 한 달에

7만5천원, 1년에 90만원을 연기로 날리고 있다”고 밝혔다. 90만원이면 가족여행비용으로

손색이 없다. 흡연자가 스무살 때 담배를 끊고 담뱃값을 모아 매년 말 은행에 복리

예치할 경우, 담뱃값이 한갑에 3천원으로, 이자율이 5%로 고정된다 해도 80세가 되는

해에는 3억8천만원이 넘는 원리금이 생긴다. 건강 백세 시대에 든든한 노후자금이

될 것이다.  

▽혀가 다시 제 느낌을 찾는다

담배를 안 피우면 맛을 느끼는 혀의 심상유두가 금세 회복된다. 피우지 않는 사람이

즐기는 음식 맛을 나도 함께 즐길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그리스 아리스토텔레스 대학

연구진이 군인 62명(흡연자 28명, 비흡연자 34명)의 혀에 전기를 흘려보내 미각의

민감도를 측정한 결과 비흡연자가 훨씬 혀 기능이 빠르고 민감했다. ‘니코틴과 담배

연구(Nicotine and Tobacco Research)’ 작년 6월호에 따르면 금연 후 48시간만 지나도

후각과 미각 기능이 좋아진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낭만

    난계속 펴야겟군 후각과 미각이 너무발달해서 안피면 더좋아진다니 입맛이 더까다로워질테니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