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C 보충제 대량섭취 백내장↑

과일 채소로 섭취하면 관계없어

비타민C

보충제를 하루에 1000mg 이상씩 먹는 여성은 백내장

걸릴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비타민C는 항산화작용을 한다거나 혈액

속에서 피떡이 생기지 않도록 예방한다거나 피부미용에 좋다는 이유 등으로 많은

사람들이 보충제를 복용하고 있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의 알리샤 울크 박사팀은 49~83세의 건강한 여성 2만4600명을

8년 동안 추적 조사했다. 이 가운데 59%는 영양보충제를 복용하고 있었으며 5%는

비타민C 보충제만, 9%는 비타민C가 60mg들어있는 종합비타민제를 먹었다.

그 결과 한번에 1000mg의 비타민C 보충제를 규칙적으로 또는 때때로 먹는 여성은

보충제를 먹지 않는 여성보다 백내장 제거수술을 한 경우가 25% 많았다. 또 10년이상

비타민C 보충제를 먹은 여성이나 65세 이상, 호르몬 대체요법 또는 부신피질 호르몬제인

코르티코스테로이드 약을 함께 먹은 여성은 그 위험이 더 컸다.

과일과 채소를 통해 얻는 천연 비타민C와 백내장은 관계가 없었다. 한국영양학회가

정한 비타민 C의 성인 1일 영양권장량은 60∼100mg으로 귤 2개 정도면 충분히 섭취할

수 있는 양이다. 하루 최대 허용치는 2000mg으로 제한하고 있다. 사람에 따라 설사,

속 쓰림 등이 생길 수 있기 때문.

이 연구결과는 ‘미국 임상영양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에

발표됐으며 미국 방송 ABC 온라인판 등이 17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