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에 대한 자신감은? 남녀 엇박자

여성 16세부터 자신감 폭발, 35세 이후 하강곡선

나이가 들수록 남성은 춤에 대한 자신감이 높아지지만 여성은 자신감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하트퍼드셔대학 연구진은 16세 이상 남녀 1만4000명을 대상으로 ‘댄스 스타일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연구진은 설문에 참여한 사람들에게 다른 사람과

댄스파티에 있다고 상상한 뒤 신과 비슷한 나이 또래의 남녀와 비교해 얼마나 춤을

잘 춘다고 생각하는지 등급을 매겨보라고 요청했다. 이어 응답 결과가 나이와 성별에

따라 어떠한 경향을 보이는지 분석했다.

그 결과 16세를 갓 넘긴 젊은 남성은 대체로 춤동작에 대한 자신감이 부족했지만

65세까지 나이가 많아질수록 남성은 춤에 대한 자신감은 더 높게 나타났다. 달리

말해 남성은 나이가 들수록 점점 더 춤에 대한 자신감이 늘어나는 경향이 있는 것이다.

65세 남성이 느끼는 자신감은 55~60세 남성이 느끼는 자신감보다 높았다.

춤에 대한 남녀 자신감은 연령대에 따라 일치하지 않고 엇박자로 나가 경향이

있다. 연구에 참여한 여성들은 16세 때 춤에 대한 자신감이 폭발적으로 높아져 35세까지

꾸준히 상승하다가 이후 55~65세가 될 때가지는 자신감이 지속적으로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연구진은 이러한 경향에 대해 “남녀 유전자 구성의 차이가 춤출 때의 자신감

변화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며 “16세를 넘기면서 여성은 자신이 춤을

출 때 신체적 매력으로서 그들의 호르몬 및 유전자 구성을 보여주고자 하는 반면

남성은 자신의 유전자 구성이 자연스러운 생체리듬과 조화를 이룰 때 편안함을 느끼기

때문에 나이 들어 추는 춤에 더 자신감을 보이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연구를 이끈 피터 로바트 교수는 “이런 연구결과와 상관없이 남성들은 춤은 남성다운

활동이 아니라고 생각해 나이가 들어가면서 춤을 안 추는 사람들이 많아진다”며

“이들에게 춤은 재미 있고 활력 있는 건강 증진 방법이라고 소개하는 방법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신문 사이언스데일리, 이사이언스뉴스 등이 16일 보도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