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롭힘 당한 애보다 본 애가 더 떤다

정신건강 문제로 연결될 수도

친구가 언어적, 신체적으로 괴롭힘을 당하는 것을 목격한 학생이 괴롭힘을 당한

학생이나  괴롭힌 학생보다 심리적 고통을 더 크게 받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또 괴롭히는 학생과 목격한 학생은 음주나 대마초 등 향정신성 약물을 먹으려고 시도하거나

실제로 한 경우가 더 많았다.

영국 브루넬대학 이안 리버스 교수팀은 12~16세 학생 2002명에게 별명 부르기,

차고 때리기, 악성소문 내기, 폭력으로 위협하기 등 괴롭힘 행동 목록을 제시하고

9주 동안 얼마나 자주 그들이 당했는지, 가해했는지, 목격했는지에 대한 설문조사를

했다. 연구진은 또 그들이 우울감 불안감 적대감 열등감 등 어떤 심리적인 증상을

나타내는지, 흡연과 음주, 약물복용을 시도한 적이 있거나 경험한 적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조사 결과 63%는 그들의 동료가 괴롭힘을 당하는 것을 목격했고 34%는 괴롭힘을

당했으며 20%는 다른 사람을 괴롭혔다. 여학생은 남학생보다 더 많이 목격했다. 또

괴롭힘 현장을 목격한 학생이 괴롭히거나 괴롭힘을 당한 학생보다 심리적 고통이

더 컸다.

이전 연구에 따르면 괴롭힘을 목격한 학생은 직접적으로 자신이 연관되지는 않았지만

희생자의 편에서 중재를 하지 않았다는 것에 죄책감을 느끼고 있었고 이들의 정신적

고통의 수치는 높았다.

리버스 교수는 “목격한 학생은 앞으로 언젠가 자신도 괴롭힘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걱정하고 이것은 큰 스트레스

불안감을 만든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학교에서 괴롭힘의 현장을 목격하는 것은 단순한 충격이 아니라 정신건강의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며 “그들은 단지 구경꾼이 아니라 피해자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 연구결과는 이달에 발행된 학술지 ‘계간 학교 심리학(School Psychology Quarterly)’에

발표됐으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 과학뉴스 이사이언스뉴스

등이 14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