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차, 당뇨병 위험 줄여준다

하루 3~4잔 디카페인 커피도 위험 3분의1 낮춰

규칙적으로 커피나 차를 마시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현저히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시드니대 연구진은 1966~2009년 진행된 당뇨 관련 연구 18개 논문을 분석해

커피와 차를 마시는 양에 따라 제2형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어떻게 달라지는지에

대해 조사했다. 18개 논문의 연구대상자는 모두 45만7922명이었다. 논문들 중 6개

연구에서 디카페인 커피와 당뇨와의 관계, 7개의 연구에서 차와 당뇨와의 관계에

대한 관찰이 함께 이뤄졌다.

분석 결과 하루에 커피 한 잔을 마시면 당뇨병 위험이 평균 7%, 3~4잔을 마시면

커피를 아예 안마시거나 한두 잔 마시는 사람보다 당뇨병 위험이 25% 적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소 많다고 느껴질 수 있는 분량의 커피가 당뇨를 줄이는 데 더 효과가

좋았던 것.

카페인을 없앤 디카페인 커피도 당뇨병 위험을 낮추는 데 효과가 있었다. 하루에

디카페인 커피를 3~4잔 마시면 아예 안 마시는 사람보다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3분의

1 정도 줄어든 것이다.

차를 마시는 것도 이와 비슷한 효력을 보였다. 하루에 차를 3~4잔 마시는 사람은

안 마시는 사람에 비해 당뇨병 위험이 5분의1 정도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진은 “디카페인 커피의 효능도 비슷하게 나타나는 것으로 봤을 때 커피에

든 카페인 성분보다는 항산화 성분이나 마그네슘 같은 화학 성분이 당뇨 예방에 효과를

내는 것 같다”며 “아직 커피를 마셨을 때의 혈중 화학성분에 대해 분석하지는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학협회저널(JAMA)에서 발행하는 ‘내과학기록(Archives of

Internal Medicine)’ 12월호에 실렸으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미국방송 ABC 온라인판 등이 14일 보도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