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보다 어려 보이면 오래 산다

덴마크 연구진, 쌍둥이 노인 얼굴-나이 비교

실제나이보다 어려보이는 얼굴을 가진 사람이 몸과 마음이 건강해 장수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덴마크남부대학 코어 크리스텐슨 교수 팀은 70세 쌍둥이 노인 1826명을 대상으로

얼굴이 실제 건강을 나타내는 지표가 될 수 있는지 연구했다.

연구진은 2001년 쌍둥이 사진을 각각 다른 날 평가자에게 보여준 뒤 몇 살로 보이느냐를

물었다. 7년이 지난 2008년에는 연구 대상자의 사망 여부와 신체능력, 뇌 기능을

측정했다.

그 결과 실제 나이보다 어려보인다고 평가됐던 노인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더

건강하고 치매에 걸릴 위험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쌍둥이 중 더 늙어보였던 노인은

더 일찍 사망했다.

질병과 사망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실제 나이, 성별, 쌍둥이의 성장 환경 등을

조절해도 결과는 같았다.

크리스텐슨 교수는 “우리 연구는 외관상 나이가 실제 나이보다 사망을 예측할

수 있는 강력한 신호가 된다는 것을 보여 준다”며 “이런 경향은 중년 이후에 더

뚜렷해 진다”고 말했다.

그는 “이유는 간단하다”며 “힘든 삶을 산 사람은 더 늙고 건강이 나쁘고 그것이

얼굴에 드러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나이를 실제보다 더 들어보이게 하는 요소에는 흡연, 햇빛 노출, 우울증, 사회경제적인

상태가 낮은 것 등이 있고 반대로 나이가 젊게 보이게 하는 요소는 결혼, 우울증

없음, 사회경제적인 상태 높음, 체질량지수(BMI) 낮음 등이 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 웹사이트에 소개됐으며

영국 일간지 텔레그라프, 데일리메일 온라인판 등이 14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