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건강기능식품, 숙취해소 안 돼

식약청 “기능성 입증된 원료인지 살펴야”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연말 잦은 술자리로 지친 간을 보호하기 위해 건강기능식품을

살 때  ‘간 건강 기능’을 ‘숙취해소 효과’와 혼동해서는 안 된다고 4일

당부했다.

식약청에 따르면 간 건강 기능이 있는 것으로 인정된 원료들은 인체적용실험 등을

통해 간 기능 개선 관련 지표가 좋아진 것을 확인한 것으로 숙취해소 기능과는 다르다.

숙취해소는 혈중 알코올 분해를 촉진해 숙취 유발 물질 농도를 낮추는 것으로 아직까지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정된 것이 없다.

식약청은 간 기능 개선 제품을 살 때는 기능성이 입증됐는지 주의해서 살펴보라고

당부했다.

식약청은 간 건강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은 동물실험, 인체적용실험 등을

통해 안전성과 기능성을 입증한 원료를 사용한 제품만을 허가하고 있다.

식약청이 인정한 ‘간 기능 개선’ 건강 기능식품 원료는 헛개나무 열매와 꼭지

추출물, 표고버섯 균사체 추출물, 엉겅퀴 과의 밀크씨슬 추출물 등 3종으로 이들

원료로 만든 6개사 6개 제품만 간 건강 기능식품으로 허가했다.  

식약청은 “건강기능식품은 과량 섭취해서는 안 되고 제품에 표시된 일일섭취량을

지켜야 한다”며 “의약품과 같은 치료 효과를 기대하고 오남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제품을 구입할 때 ‘건강기능식품’ 마크 또는 문구를 확인하라고 덧붙였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