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우면 간질발작 위험 커진다”

미국 여성 12만 명 장기조사 결과

담배를 태우면 간질 발작이 일어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의대 연구진은 미국 간호사 11만 6678명을 추적 조사한 ‘간호사

건강 연구 2(Nurses’ Health Study II)’ 자료를 통해 1989년 당시 25~42세였던 여성

전원을 대상으로 흡연 여부와 발작의 상관관계를 16년간 추적 관찰했다. 연구기간

동안 이 중 95명이 발작 증세를 겪었으며 간질 진단을 받은 여성은 151명이었다.

이에 따르면 16년간 발작 증세를 한 번이라도 경험한 사람은 흡연자가 비흡연자에

비해 2~3배 정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발작은 뇌의 비정상적인 전기 작용 때문에

발생하며 시력저하 피부경련 의식장애 등의 증상과 함께 오곤 한다. 두 번 이상 자신이

원하지 않은 발작을 경험했다면 간질로 진단된다.

담배를 끊었다 하더라도 이전에 담배를 피웠던 사람들은 한 번도 담배를 피우지

않았던 여성에 비해 간질 위험이 46%나 높게 나타나기도 했다. 간질을 일으키는 확실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흡연이 간질 및 이로 인한 발작을 일으키는 하나의

요소가 될 수 있다는 점이 밝혀진 것.

연구진은 “인간이나 동물이나 담배 성분인 니코틴 섭취량이 많으면 몸의 경련을

유발한다는 사실에 비추어볼 때 신빙성 있는 연구결과”라며 “니코틴은 신체조직에의

산소공급을 줄여 수면문제를 가져올 수 있으며 이 또한 발작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그동안 발작을 일으키는 원인 중 하나로 간주돼 온 알코올이나 카페인 섭취가

이번 연구에서는 발작-간질 위험과 관계가 없는 것으로 드러나가도 했다. 담배만이

간질-발작 위험을 증가시키는 요소로 관찰된 것.

이 연구결과는 ‘간질(Epilepsia)’ 저널 최신호에 소개됐으며 미국방송 ABC 온라인판

등이 27일 보도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