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기가스, 운전자 야수로 만든다”

이집트 연구진, 쥐 실험 결과

자동차 배기가스가 운전자의 폭력성을 자극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집트 카이로대의 애말 키나위 교수팀은 수컷 쥐 45마리를 대상으로 자동차 배기가스가

쥐의 뇌와 행동에 미치는 영향을 관찰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연구진은 쥐를 세 그룹으로 나누고 각각

성분이 있는 배기가스, 납이 없는 배기가스, 신선한 공기를 매일 30분씩 6주 이상

마시게 했다.

그 뒤 각 그룹에 속한 쥐의 행동을 관찰했더니 신선한 공기를 마신 쥐들에 비해

배기가스를 마신 그룹의 쥐들은 무엇인가를 물어뜯는 행동과 이빨을 부딪치는 행동을

더 했으며 등을 구부리거나 권투 자세를 취하면서 방어적인 태도를 보였다. 또 배기가스를

마신 쥐들은 같은 우리에 있는 다른 쥐들과 싸우는 시간이 더 많았다.

연구진이 죽은 쥐를 검사해보니 배기가스가 뇌의 화학적 전달 시스템을 바꾸고

뇌세포를 파괴하는 방아쇠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키나위 박사는 “휘발유나 가솔린 연료 안에 들어있는 벤젠 같은 휘발성 화학물질이

뇌의 중추신경계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뇌손상을 야기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많은 도시에서 수 백 만 명의 사람들이 매일 차에 연료를 넣고 도로 가를

걸으며 배기가스에 노출되고 있기 때문에 이 결과는 우려스럽다”며 “일반적으로

배기가스의 위험은 운전자보다 보행자나 자전거를 타는 사람에게 더 크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전문지 ‘바이오메드센트럴-생리학(BMC-physiology)’에 소개됐으며

영국 일간지 텔레그라프, 데일리메일 인터넷판 등이 24일 보도했다.

(아래↓손가락을 누르면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보게

됩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