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지보다 약지 길수록 경쟁심 강해

영국 연구진, 원숭이 대상 연구 결과

넷째 손가락 길이에 따라 성격이 결정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넷째 손가락이

둘째 손가락보다 긴 사람은 남성성이 강하고 경쟁심이 많으며 그 반대인 사람은 참을성이

강하고 협동심이 뛰어나다는 것.

영국 리버풀대-옥스포드대 공동 연구진은 개코원숭이 등 구세계 원숭이와 긴팔원숭이,

침팬지 같은 신세계 원숭이의 손가락 길이를 비교하고 그들의 성향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 관찰했다. 사람을 비롯한 영장류의 손가락 길이는 태아가 자궁 안에서 테스토스테론

같은 남성호르몬

얼마나 노출됐는지에 따라 결정되며 남성호르몬 노출 수준이 높을수록 네 번째 손가락이

길게 자라나게 된다.

그 결과 보통 구세계 원숭이의 넷째 손가락은 둘째 손가락보다 길고 신세계 원숭이의

넷째 손가락은 둘째 손가락보다 짧은 것으로 관찰됐다. 성격을 비교했을 때 구세계

원숭이는 경쟁심이 강하고 마음 내키는대로 행동하는 성향이 강한 반면 신세계 원숭이는

경쟁심은 비교적 약하지만 협동심이 발달해있고 참을성이 강하다. 엄마 뱃속에서

남성호르몬에 얼마나 노출되느냐에 따라 손가락 길이 뿐 아니라 성향이나 성격이

많은 영향을 받는 것.

연구진은 “다른 동물 종 수놈 대부분은 협동심보다는 경쟁심이 강하지만 인간은

다양한 남녀가 함께 살아가기 때문에 남녀 모두 협동심이 발달해있는 점이 다르다”며

“손가락 길이 비율에 대한 연구는 인간의 사회성이 진화론적으로 어떻게 발달했는지를

이해하는 데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신체인류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Physical Anthropology)’

최신호에 소개됐으며 미국 온라인 과학신문 사이언스데일리, 영국 의학웹진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이 7일 보도했다.

(아래↓손가락을 누르면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보게

됩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