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미플루 7000명 분 불법유통 적발

다국적 회사가 5000명 분 대량 구입

신종플루 치료제인 타미플루가 약국, 인터넷 등에서 7000명 분 이상이 불법 유통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지난 5월부터 10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신종인플루엔자 치료제인

타미플루를 다량으로 취급한 전국 병의원, 약국, 의약품도매상 등 총 3853개소에

대한 특별 단속을 한 결과 처방전을 불법으로 발급하거나 의약품을 공급한 병의원

10곳, 약국 10곳소, 다국적회사 2곳, 의약품도매상 1곳 등 총 23곳을 적발했다고

4일 밝혔다.

식약청은 또 인터넷을 통한 불법 유통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 결과 지난 10월말까지

총 144개 인터넷 사이트를 적발, 방송통신위원회에 차단 조치를 요청했다.

이번에 적발된 타미플루 불법유통량은 다국적회사  HSBC은행과 한국노바티스의

5938명분을 포함해 7287명 분이다.  

식약청은 적발된 병의원 및 약국 등을 약사법과 의료법 위반으로 해당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HSBC은행과 한국노바티스에 대해서는 보강 수사를 최근 마무리

하고 이 두 회사에 타미플루를 불법으로 공급한 병의원, 약국과 의약품도매상에

대해서도 모두 약사법 위반으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