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40대도 신종플루 감염 사망

71세 남자도 사망, 총 사망자 42명

건강한 40대 남성이 신종플루에 감염돼 숨졌다. 암 치료를 위해 병원에 입원했던

71세 남자도 신종플루 확진판정을 받고 사망했다. 이로써 신종플루에 감염 돼 숨진

사람은 42명으로 늘어났다.

보건복지부 중앙인플루엔자 대책본부에 따르면 중부권에 거주하던 48세 남성이

지난달 23일 발열증세를 보인 뒤 24일 항바이러스제를 복용했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1일 폐 쪽에 문제가 생겨 숨졌다고 3일 밝혔다.

역학조사결과 이 남성은 평소 심각한 질환을 앓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비고위험군으로

분류 됐다. 40대 비고위험군이 신종플루에 감염된 숨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책본부는 이와 함께 71세의 암환자 남성도 지난달 27일부터 증세를 보여 30일부터

항바이러스제를 투약했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달 31일 숨졌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은 현재 신종플루에 감염된 뒤 숨진 74세 남성과 47세 여성 그리고 39세

남성 등 3명에 대해서도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