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칼럼]신종플루, 저소득층 예방이 열쇠

추석연휴 이후 신종플루 대확산이 우려됐지만 아직은 잠잠하다. 다행이다. 그러나

최근 정부가 발표한 ‘신종인플루엔자 주간동향’자료를 보면 아직은 안심할 단계는

아닌 듯하다.

정부 발표대로 신종플루의 확산세가 둔화되고 있기는 하지만 그 상승세는 꺾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외래 환자 1000명당 인플루엔자 유사환자 분율(ILI)은 7.26명으로

전주 대비 1.3% 늘었다. 물론 한 달 전의 증가율 24%에 비하면 크게 떨어진 것이지만

신종플루가 느리게 여전히 확산되고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 될 듯하다.

신종플루 잠복기가 1주일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다음 주가 지나야 추석 연휴 이후

신종플루 대유행 여부를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우려스러운 점은 기온이

하루가 다르게 내려가고 있다는 것이다. 즉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활동하기 좋은

환경이 만들어지고 있는 셈이다.

국내에서 과연 신종플루 2차 대유행이 올 것이냐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치밀한 방역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신종플루가 정점에 도달했을 때 격리병실과 격리중환자실 확보는

어떻게 할 것인지 세밀한 준비가 필요하다.

또 저소득층 등 소외계층이 신종플루 검사를 받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해야 한다.

현재 신종플루 검진 및 치료를 담당하는 거점병원은 대부분 대학병원이나 종합병원이어서

저소득층 환자들이 쉽게 이용하기에는 문턱이 높다. 신종플루 감염이 의심돼 실시간

PCR 검사를 받는데 들어가는 비용이 10만 원을 웃돌기 때문이다. 하루하루 살기 어려운

저소득층에게는 건강보험을 적용해도 비싸다.

이들이 비용 때문에 신종플루 감염자가 검진 받기를 포기한다면 정부의 신종플루

확산 방지는 요원하다. 정부도 나름 방역대책에 힘을 기울이고 있겠지만 그 대책에

빈틈은 없는지 다시 한 번 꼼꼼하게 살펴보길 바란다. 만사불여튼튼이라고 했다.

이광현 기자 warm1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