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간식 ‘치킨 강정’ 나트륨 최다

식약청, 전국 학교 앞 간식 나트륨-당 조사

나트륨이 가장 많이 들어간 학교 앞 간식은 치킨 강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전국 11개 시·도보건환경연구원과

합동으로 학교주변에서 판매되는 꽈배기 등 간식 24품목 420건의 나트륨·당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고 24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나트륨은 조사된 간식 100g당 평균 373mg가 들어있었으며 가장

많이 함유한 품목은 치킨강정(평균 464mg), 햄버거(평균 443mg)이었다. 김밥은 평균

239mg으로 가장 낮았다.

특히 꼬치 1개와 떡볶이 큰 것 4개를 섭취할 경우, 세계보건기구(WHO)가 만성질환의

예방을 위해 일일 나트륨 섭취 목표량으로 정한 2000mg에 근접하는 1935mg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은 100g당 평균 4.9g이 들어있었다. 가장 많이 검출된 품목은 와플·찐빵·호떡(평균

17.6g), 붕어빵·호도과자(평균 17.4g), 꽈배기·도넛(평균 13.9g) 등의

순이었다.

꽈배기 2개를 먹으면 WHO의 당 섭취권고수준인 일일 50g의 절반 수준인 28g을

섭취하게 되는 셈이었다.

식약청은 “나트륨이나 당을 장기간 많이 섭취하게 되면 심장질환,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며 “학교와 가정에서 어린이들이 나트륨·당을

과잉섭취하지 않도록 조리법 및 식습관을 개선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