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계산 잘 못하면 치매 초기

거스름돈 계산 서툴러지면 1년 뒤 치매

거스름돈 계산이나 공과금 납부 같은 평소 돈 관리가 서툴러지면 1년 안에 치매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앨러배마대학 알츠하이머센터의 다니엘 마슨 교수 팀은 경도 인지장애(MCI)

환자 87명, 그리고 비슷한 나이의 건강한 사람 76명을 대상으로 경제 생활과 관련된

조사를 1년 동안 했다. 경도 인지장애는 기억력, 논리력, 어휘력 등이 일부 떨어진

상태를 말한다.

실험 참가자들은 수표 발행하기, 잔고 확인하기, 공과금 내기, 잔돈 계산하기,

약관 이해하기처럼 경제 생활에서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활동 능력을 측정 받고 1년

뒤 다시 한번 측정 받았다.

1년 뒤 경도 인지장애 환자 중 25명에서 알츠하이머 치매가 발생했는데, 이들은

1년 사이 경제 활동 능력 점수가 평균 6%, 수표책 관리 능력은 9%나 떨어진 사람들이었다.

치매로 발전하지 않은 사람에게선 이런 점수 하락이 없었다.

마슨 박사는 “돈 계산 능력이 갑자기 떨어지면 치매 초기를 의심해야 한다”며

“의료진은 경도 인지장애 환자들이 공과금을 두 번 낸다든가 하는 경제 생활 문제를

확인하면 치매 증상으로의 발전을 일찍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신경과학회가 발행하는 ‘신경학(Neurology)’ 22일자에

실렸고 미국 일간지 LA타임스 온라인판, 미국과학진흥협회(AAAS)의 온라인 논문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같은 날 보도했다.

강경훈 기자 kwkang@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