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세전 술 배우면 알코올중독 위험

술이 유전자 성질 바꾸는 방아쇠 역할

15세 이전에 술을 마시면 유전자가 손상되고 알코올 의존증으로 이어질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대 의과대학 정신과의 아르파나 아그라왈 교수팀은 호주인 쌍둥이

남녀 6257명을 대상으로 첫 음주 시기와 알코올 의존도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 첫

음주시기는 유전자에 영향을 미쳐 알코올 의존증으로 발전할 위험을 높인다는 결론을

내렸다.

음주 시기가 늦으면 유전자 손상이 있더라도 알코올 의존증으로 발전하지는 않았다.

아그라왈 교수는  “청소년의 뇌는 변화에 예민하고 유전자가 변형돼 알코올

의존증으로 발전할 수 있다”며 “이외에도 문제행동, 약물 사용 등의 행동이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다.

서던캘리포니아대 심리학과 캐롤 프레스콧 교수는 이른 음주가 알코올의존에 직접적으로

아니면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두 가지 이론 모두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젊은층의 음주는 알코올 남용의 방아쇠가 될 수 있으므로 억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알코올 중독: 임상과 실험 연구(Alcoholism: Clinical &

Experimental Research)’ 온라인판이 18일 소개됐으며 미국 건강포털 헬스데이,

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이날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