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신종플루 백신 큰 부작용 없어

면역력 국제기준 충족하면 1회 접종 충분

임상시험 중인 국산 신종플루 백신이 현재까지 별다른 부작용 없이 안전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신종인플루엔자 백신 ‘GC1115’의 임상시험 1차 부작용 조사결과

중대한 이상반응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18일 밝혔다.

고대 구로병원 등 3개 병원 의료진은 지난 7~10일까지 성인 474명에게 임상시험용

신종플루 백신 1차 접종을 실시하고 7일 동안 부작용을 전화 모니터링했다. 그 결과

총 71건의 부작용이 보고됐으며 이 가운데 70건은 피부가 붉게 변하는 홍반이나 피로감

등 며칠 이내에 없어지는 가벼운 증상이었다.

이러한 증상들은 이미 외국에서 실시된 신종 인플루엔자 백신 임상시험 결과와

비교해 비슷한 수준이라고 식약청은 설명했다.

그러나 노인 참가자(78, 남) 1명이 1차 접종 후 자발적으로 실시한 건강검진에서

초기 폐암이 발견됐으나 임상시험윤리위원회(IRB)는 백신과 무관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1차 부작용 조사결과 별다른 이상반응이 관찰되지 않았기 때문에 28일 1차 접종

이후 면역반응을 확인하는 채혈을 하고 2차 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다.

식약청 관계자는 “1차 접종 결과에서 국제기준을 충족하는 면역력(항체 형성률

70%)이 나타나면 1회만 접종해도 충분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접종 시점도 당초

예상한 11월 말보다는 다소 앞당겨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